자유게시판

제목 필리핀 길거리 개한테 물리고 사망한 노르웨이 관광객
작성자 희야
작성일자 2019-05-17
필리핀 떠돌이개에게 물린 노르웨이 24세 여성 귀국 뒤 광견병 사망

노르웨이의 24세 여성이 필리핀을 여행 갔다가 떠돌이개에 물려 광견병에 걸려 세상을 떠났다.

비르기트 칼레슈타드의 가족들에 따르면 그녀는 휴가를 얻어 친구들과 필리핀에 갔다가 길거리를 떠돌던 견공을 만나 리조트에 데려갔다. 그리고 물렸다. 노르웨이에 귀국한 뒤 몸이 좋지 않아 자신이 일하던 병원에서 시름시름 앓다 지난 5일 숨졌다고 영국 BBC가 10일 보도했다. 가족들은 “비르기트가 동물들을 무척 사랑했다. 그녀처럼 따듯한 가슴을 지닌 다른 사람들에게도 이런 비슷한 일이 벌어질까 두렵다”며 노르웨이 정부에 필리핀을 다녀온 국민들이 광견병 백신을 접종받도록 의무화하라고 요청했다.

가족들은 “노르웨이 법을 개정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면 우리 천진난만한 아이의 죽음으로 다른 이의 목숨을 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BBC는 노르웨이의 공중보건을 책임지는 누구도 이에 대한 코멘트를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광견병은 치료 가능하지만 방치할 경우 뇌와 신경계를 감염시켜 목숨을 위태롭게 할 수 있는 질병이다. 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는 해마다 수천명의 목숨을 빼앗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영국 공중보건에 따르면 3~12주의 잠복기가 있을 수 있으며 광견병에 걸린 동물에게 물리거나 긁히거나 하면 반드시 상처 부위를 비눗물로 씻어내고 지체하지 말고 병원 진단을 받으라고 주문했다. 해마다 전 세계에서 1500만명 이상이 물린 뒤 백신 접종을 받았다. 하지만 꼭 필요한 이들에게 백신이 전달되지 않는 일도 많다. 따라서 감염되기 전에 미리 접종하는 방안이 더욱 효과적인 것으로 권장되고 있다.